“디즈니에 취직하고파” 옥외광고판 빌린 사나이

최현정 기자2019-05-11 12:07
공유하기 닫기
브랜던 폭스
근사한 자기소개서 한 줄 보다 더 인상적인 것은 광고판이다. 월트 디즈니 월드에 취업하고 싶었던 한 남자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월트 디즈니 월드 리조트 근처에 있는 커다란 옥외 광고판을 빌렸다고 폭스뉴스가 5월 6일(현지시간) 전했다.

그리곤 이렇게 적었다. “친애하는 월드 디즈니 월드(WDW) 임원 및 HR 담당자님, 경험 많은 EA/PA 전문가가 월트 디즈니 월드에서 보조 일을 찾고 있습니다.” 하단에는 그의 전화번호와 이메일주소가 적혀 있다. “WDWassistant@gmail.com”

사연의 주인공 브랜던 폭스(Brandon Fox) 씨는 이 회사 대학시절 디즈니 월드에서 잠시 일했었다. 캐릭터 수행원으로 출발해 캐릭터 캡틴까지 올라갔다.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그는 퍼레이드 차량까지 몰았다. 일을 그만두고 2012년에 뉴욕으로 이사했지만, 그는 디즈니에 취직만 된다면 기꺼이 플로리다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디즈니 취업의 길은 험난했다. 브랜던 씨는 “그들이 얼마나 많은 지원자를 받는지 상상할 수 없다. 지표를 통과할 수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뉴욕 지하철을 타고 가다가 광고판을 빌리는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기차는 광고판에 가려져 있었고, 그의 주의를 끌었다. 자신에게 효과가 있다면, 디즈니 경영진과 HR 부서에 효과가 있을 것 같았다.

ⓒGettyImagesBank
광고판이 그에게 아직 일자리를 주진 않았지만, 그는 디즈니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올랜도 지역 매체 뉴스6이 입수한 성명에서 월트 디즈니 월드의 대변인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고 한다. “우리는 창의성을 높이 평가한다. 그리고 우리와 함께 일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디즈니 구인 사이트(disneycareers.com)에서 지원하도록 권장한다.” 

이 소식을 접한 브랜든 씨는 “그들이 광고판을 인정한 것이 놀랍다”라고 말했다.

브랜던 씨는 또한, 개인 전화번호로 누군가 당신의 광고판을 보고 좋아하던 소녀에게 광고판 데이트 신청을 할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하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한다. 브랜던 씨는 “내가 누군가에게 기회를 잡도록 동기를 부여했다는 사실만으로도 광고판은 빌린 비용만큼 가치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최현정 기자 phoeb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