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그리정신 키워라” 직원들에 ‘30km 행군’ 강요한 회사

황지혜 기자2018-11-28 16:39
공유하기 닫기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유산균 제품 제조기업 쎌바이오텍이 “벤처 정신을 키운다”며 직원들에게 30km 행군 등을 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1월 28일 연합뉴스가 직원 제보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쎌바이오틱은 매년 12월 2박3일간 진행하는 팀장급 워크숍을 통해 직원들에게 ‘벤처 정신’과 ‘헝그리 정신’을 함양한다며 힘든 일정을 강요해왔다. 직원들은 조별로 30km 가량을 걸으며 구간별 인증샷을 찍어 보고한다. 또한 정해진 시간 안에 숙소에 도착하지 못하면 ‘벌점’을 받고, 숙소 도착 순서에 따라 방 크기와 저녁 메뉴에도 차등을 둔다. 

제보자는 워크숍이 끝나면 참가 직원들은 조별 점수에 따라 ’해외여행권’ 상품을 받거나 ‘명절 당직’ 같은 벌칙을 받는다고도 주장했다.

팀장급이 아닌 일반 직원들은 1년에 1~2번, 영업부서의 경우 매달 1번씩 비슷한 프로그램의 워크숍에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직원은 “모 팀장은 무릎에 물이 찼는데도 워크숍에 참여해야 했다. 이는 직원들에 대한 갑질”이라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직원들이 정명준 쎌바이오텍 대표의 취미 생활인 ‘자전거 라이딩’에도 참여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 같은 내용에 쎌바이오텍 측은 “강요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직원들에게 벤처 정신을 강조하고 있다. 워크숍의 취지이기도 하다”고 설명한 뒤 워크숍에 찬성하는 직원도 있다고 해명했다. “자전거 라이딩을 (원치 않는) 불특정 직원들에게 강요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더불어 논란이 불거짐에 따라 올해 12월 26일 예정되어 있던 워크숍도 취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더팩트를 통해 “의도치 않게 (의도가) 왜곡된 것 같아 이번엔 (워크숍을) 아예 가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hwangjh@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