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3% “연말 성과급 없다… 재정 상태 좋지 않아”

잡화점2018-11-15 10:41
공유하기 닫기
취업포털 사람인의 조사결과 올해 연말 성과급을 지급한다는 기업(188개사)의 1인당 평균 지급액은 190만원으로 집계됐다. 사진출처=동아일보 DB
사람인 조사 …지급 기업 1인당 평균 190만원 지급, 지난해보다 21% 줄어

연말을 앞두고 회사에서 지급하는 성과급을 기대하는 직장인들이 많다. 그러나 올해 연말은 직장인들의 지갑이 더욱 얇아질 전망이다. 기업 10곳 중 6곳은 연말 성과급을 지급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503개사를 대상으로 ‘연말 성과급 지급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62.6%가 지급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는 이유로는 ‘회사 재정 상태가 좋지 않아서’(40.6%, 복수응답)를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정기 지급 규정이 없어서’(37.5%), ‘올해 목표 실적 달성에 실패해서’(29.5%), ‘다른 상여금을 지급했거나 계획 중이라서’(8.9%),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3.2%) 등의 순이었다.

지급한다는 기업(188개사)의 1인당 평균 지급액은 190만원으로 집계됐다. 구간별로 살펴보면 ‘80~100만원 미만’(15.4%)이 가장 많았고, ‘200~220만원 미만’(11.2%), ‘40만원 미만’(10.6%), ‘100~120만원 미만’(8.5%), ‘40~60만원 미만’(7.4%), ‘300~320만원 미만’(5.9%), ‘180~200만원 미만’(5.9%), ‘60~80만원 미만’(5.3%), ‘480~500만원 미만’(4.8%), ‘280~300만원 미만’(4.3%) 등의 순이었다.

1인 평균 지급액(190만원)은 지난해 같은 조사의 결과(평균 239만원)와 비교했을 때 21% 가량 줄어 든 금액이다. 지급액은 기업 형태별로도 차이가 있었다. 대기업(273만원), 중견기업(247만원), 중소기업(176만원)의 순으로, 대기업은 중소기업의 1.5배에 달했다.
성과급을 지급하는 이유는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서’(63.3%,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은 ‘목표 실적을 달성해서’(27.1%), ‘인재관리 차원에서’(14.4%),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되어 있어서’(9%) 등을 들었다.

성과급 지급 방식은 ‘부서 또는 개인별 실적에 따라 차등 지급’(43.6%)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 ‘개별 실적 관계 없이 회사 실적에 따라 동일 지급’(31.4%), ‘직급에 따라 차등 지급’(25%)라는 답변도 있었다.

그렇다면, 기업은 직원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연말 성과급 외에 계획하고 있는 것이 있을까? 69.4%는 ‘있다’고 답했으며, ‘송년회 행사’(37.5%, 복수응답), ‘회식’(35.8%), ‘내년 연봉 인상’(29.8%), ‘선물세트, 상품권 선물’(28.1%), ‘특별 휴가’(9.5%) 등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