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이 꼽은 오피스 명당자리 1위 “상사와 먼 곳”…2위는?

잡화점2018-11-01 06:30
공유하기 닫기
사진 출처 | ⓒGettyImagesBank, 영화 ‘명당’
서울에 사는 20, 30대 직장인들이 선호하는 근무지는 ‘강남’이 1위인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 내 명당자리는 상사(관리자)와 거리가 가장 먼 자리였다.

10월 31일 잡코리아는 알바몬과 함께 서울 거주 2030직장인 719명을 대상으로 ‘명당자리 일터’에 대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선호하는 근무지로 강남구가 24.9%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1위에 올랐으며, 다음으로 종로구(8.5%), 영등포구(6.8%), 마포구(5.0%), 서초구(4.9%) 순이었다. 세부 근무지를 보면 강남이 20.3%로 1위를 차지했으며, 여의도(17.8%), 종로/시청(15.9%), 광화문(12.7%), 테헤란로(9.0%)가 5위 안에 올랐다.



사진 출처 | ⓒGettyImagesBank
선호하는 일터 입지조건은 조사대상 51.0%가 무조건 교통이 편리한 지하철역 인근을 꼽았으며, 2위는 주변 편의시설이 잘 갖춰진 도심지(21.1%), 3위는 문화공간이 많이 밀집한 지역(10.8%)을 각각 선정했다. 이 외에 녹지공간이 잘 구성된 공원 인근(8.1%)과 공기 좋고 전망이 탁 트인 서울외곽(6.1%) 등의 의견도 있었다. 

또한, 설문에 참여한 20와 30대 근로자 10명 중 9명 이상이 근무지 내 자신의 자리 위치가 업무를 하는데 있어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특히 이들이 꼽은 근무지 내 명당자리로는(*복수응답) 상사(관리자)와 거리가 가장 먼 자리가 응답률 46.2%로 1위에 꼽혔다. 근소한 차이로 가장 안쪽 구석진 자리도 45.6%로 2위에 올랐다. 3위는 창가 자리(38.1%)가 차지했으며, 이외에 냉난방 기구와 가까운 차리(10.8%), 탕비실 및 휴게공간 옆자리(8.3%) 등을 선호한다는 응답도 있었다.

반면, 가장 기피되는 자리로는(*복수응답) 상사(관리자) 바로 옆자리가 응답률 53.4%로 가장 높았으며, 자신의 모니터가 완전히 노출되는 자리(34.8%), 출입구 바로 앞자리(28.2%)도 기피되는 자리로 꼽혔다. 이외에도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통로 쪽 자리(23.6%), 사장실 바로 앞자리(10.7%), 복사기, 팩스 등 공동 사무기기 옆자리(10.2%), 인사담당자 옆자리(9.0%) 등도 워스트 자리로 꼽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