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車, 평균 근속연수 20.8년으로 ‘가장 오래 다니는 기업’

황지혜 기자2018-10-22 11:10
공유하기 닫기
국내 30대 기업의 평균 근속연수를 조사한 결과 기아자동차가 1위에 올랐다.

10월 2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2018년 반기 보고서를 제출한 매출액 상위 30대 기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내놨다. 그 결과 30개 기업의 평균 근속연수는 12.4년으로 조사됐다.

가장 근속연수가 긴 기업은 기아자동차(20.8년)였고 KT(20.6년), 포스코(19.4년), 현대자동차(19.2년), 한화생명(17.5년)이 5위권을 형성했다.

이어 우리은행(16.7), 그리고 상반기 평균연봉이 가장 높았던 에쓰오일(15.8년), 삼성생명(13.8년), 신한지주(13.4년, 그룹사 근무 포함), 현대모비스(12.7년) 순이었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가장 컸던 삼성전자는 11.4년의 평균 근속연수를 보이며 16위에 자리했다.

성별에 따른 차이도 있을까? 조사 결과 남성의 근속기간이 여성보다 2.9년 긴 것으로 나타났다.

그 차이가 가장 큰 곳은 포스코로 남성이 여성보다 9.7년 더 근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두산, 현대자동차 순으로 각각 7.9년, 6.8년의 격차로 남성 근속연수가 더 길었다. 순이었다.

반대로 여성의 평균 근속연수가 더 긴 기업은 한화생명(2년), SK하이닉스(1.5년), 삼성생명(1년) 세 곳으로 각각 2년, 1.5년, 1년의 격차가 있었다.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hwangjh@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