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일주일 평균 ‘49시간55분’ 일해… 직무별 1위는?

황지혜 기자2018-10-17 14:02
공유하기 닫기
드라마 ‘미생’. 사진=CJ E&M
‘주5일제’ 근무를 하는 직장인들의 주간 평균 근무시간은 약 50시간인 것으로 조사됐다.

10월 17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은 주5일제 직장에 다니는 직장인 1723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일주일 평균 근무시간이 49시간 55분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직무별로 근무시간을 비교했을 땐 생산·현장직이 평균 51시간 49분으로 가장 길었다. 생산·현장직 외에 주당 근무시간이 50시간이 넘는 곳은 연구·개발(50시간 24분)과 전문·특수직(50시간 22분)이었다.

반면 텔레마케팅·고객상담은 43시간 59분으로 평균 근무시간이 가장 짧았고, 기획·인사·총무(46시간 13분)와 IT·시스템·개발(47시간 22분), 마케팅·홍보(47시간 37분) 등도 50시간에 미치지 않았다.

기업 유형별로는 중소기업이 평균 49시간 48분, 중견기업 48시간 21분, 공기업 46시간 34분, 대기업 46시간 22분 순이었다.

한편 유연근무제 같이 ‘출퇴근 시간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10명 중 8명 정도인 응답자의 79.7%가 ‘정해진 출퇴근 시간을 지켜야 한다’고 고개를 저었다.

야근과 관련해서는 절반에 가까운 46.1%가 ‘내 의사와 관계없이 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고 답했다. 상당수 직장에서 근무 유연성을 보장해주지 않는다는 결과다.

잡코리아는 “대체로 중소기업에서 근무 유연성이 떨어지고 휴가 사용에서도 제약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그러나 직장인들은 근무 유연성과 휴가 사용이 생산성과 성과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hwangjh@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