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간호사 “교수님까지 ‘남자가 왜 지원했냐’…상처 받아요”

동아일보2018-08-20 17:00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의사 아니었어요? 아! 난 남자라 당연히 의사인 줄 알고….”

오늘도 제게 증상을 설명하시던 한 환자 분께서 실망한 듯 이렇게 말씀하시네요. 네, 저는 일주일에도 몇 번씩 이런 말을 듣는 ‘남자 간호사’입니다. 이제 익숙해요. 처음 간호사 입시를 준비한다고 했을 때 부모님께서도 그러셨거든요. “남자가 기왕에 준비할 거 의대 준비를 하지 왜 간호대냐?”

“여자 만나려고 간호대 가는 거 아니냐”며 놀리는 친구도 있었어요. 심지어 제가 면접을 봤던 한 간호대의 교수님조차 면접 중 “남자가 안정적인 회사를 다니지 왜 간호사가 되려 하느냐”며 말리시더라고요.

전 제 적성과 직업의 전문성을 고려해 간호사란 직업을 택했을 뿐이에요. 외국에는 남자 간호사가 많아요. 무거운 환자를 부축하거나 의료장비를 옮기고 발버둥치는 환자를 제압할 때처럼 남자의 힘이 필요할 때가 많거든요. 그런데 아직도 ‘남자가 오죽 할 게 없으면’하는 식으로 색안경을 끼고 보는 분들을 만날 때면 씁쓸해요. 저를 ‘남자’ 간호사가 아니라 그냥 간호사로 봐주실 수는 없을까요?

각 소방서에서 체력과 구조능력이 뛰어난 소방관들만 출전하는 ‘최강소방관 뽑기 대회’. 6월 열린 올해 대회에는 아주 특별한 참가자가 출전했다. 경기 송탄소방서 김현아 소방교(30·여)다.

무게가 70kg인 마네킹을 옮기고 11층을 뛰어올라가야 하는 등 험난한 경기방식 때문에 최강소방관은 남자 소방관들만 출전해 왔다. 첫 여성 참가자인 김 소방교는 “키가 177cm로 어릴 때부터 체격과 체력이라면 남자에게 뒤지지 않았다. 11층에서 구조를 애타게 기다리는 사람이 있다고 생각하면서 남자들과 똑같이 열심히 뛰었다”고 말했다.

출전 뒤 생각하지 못한 주변 반응 때문에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 대부분 응원을 보냈지만 어떤 사람들은 “여자가 고생을 사서 한다”, “억세다”, “별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성적이 하위권이었다는 기사에는 ‘우리집 불나면 여자 소방관은 오지 마라’란 댓글도 달렸다. 김 소방교는 “급박한 현장에서는 남녀노소가 따로 없고 현장에 따라 여자 소방관이 더 필요한 순간도 있는데 ‘여자가 어울리지 않는 일을 했다’는 식의 부정적 반응에 속상했다”고 말했다.

남자 요리사, 여자 전투기조종사 등 성고정 관념을 깬 직업이 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많은 직업군은 성적으로 편향돼있다. 사람들의 인식이 쉽게 바뀌지 않기 때문이다.

성인뿐 아니라 청소년들 사이에서도 이런 고정관념은 여전하다. 최근 교육부가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진로희망을 조사한 결과 남학생이 원하는 직업 1~3위는 교사, 기계공학자 및 연구원, 군인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학생은 교사, 간호사, 승무원 순이었다.

세대를 불문하고 이런 인식이 만연하다 보니 ‘남자 혹은 여자에 걸맞지 않은 직업을 선택한 사람들’은 수시로 성차별적인 언행을 접한다. 서울의 한 어린이집에서 일하는 남자 교사 이현직 씨(26)는 언젠가부터 처음 만난 사람들에게 자신의 직업을 이야기하지 않게 됐다. 이 씨는 “유아교육과를 들어갔다고 하자 친척들조차 ‘남자답지 못하다’며 웃음거리로 삼았다. 군대에서도 ‘남자가 할 게 없었느냐’며 비웃음을 샀다”고 털어놨다. 교사가 된 뒤에도 불편한 시선은 떠나지 않았다. 최근에는 한 여자아이의 부모로부터 “선생님이 아이 엉덩이를 닦는 게 불쾌하다”는 취지의 항의전화를 받았다. 이 씨는 “여교사가 남자아이의 대·소변을 닦는 것은 아무 문제가 없는데 나는 교사에 앞서 남자로 보는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지방에서 아이돌보미로 활동하고 있는 공영철 씨(56)도 여성가족부 건강가정지원센터가 제공하는 이수교육을 받으러 갔다가 “남자가 왜 여기 있느냐”며 숙덕대는 중년여성들 틈바구니에서 껄끄러운 열흘을 보내야 했다. 공 씨는 “그저 아이들이 너무 좋아 지원했는데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에 남녀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현혜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교수는 “성에 관한 고정관념은 한 번 형성되면 고치기 어렵기 때문에 어릴 때부터 올바르게 교육하는 게 중요하다”며 “아이들에게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대중매체와 보호자”라고 강조했다.

많은 전문가들은 요리연구가 백종원 씨가 진행하는 ‘집밥 백선생’ 같은 프로그램 하나가 ‘셰프(전문직업인 요리사)’뿐 아니라 집밥을 만드는 사람도 남자일 수 있다는 인식을 퍼뜨리는 데 기여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여전히 많은 매체에서 직업에 대한 성차별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지난해 9월 진흥원이 일주일간 방송 6개사 시청률 상위 드라마 22편을 분석한 결과 회사 임원이나 중간관리자 역할은 대부분 남자(73%)였고 변호사·의사 등 전문 직업군 또한 여성보다 남성이 많았다.

이 교수는 “대중매체들에서의 성평등 인식을 계속 개선해나가면서 동시에 부모들에 대한 교육도 확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동안 성평등 교육은 아이들을 중심으로 이뤄져왔는데, 아이들 스스로 인식을 바꾸는 게 아니라 아이들이 접하는 환경이 바뀌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교수는 “영국 등 선진국에서는 이미 부모 교육에 더 가중치를 두고 있다. 우리도 학교나 직장, 지방자치단체에서 성인들이 성평등 교육과 시민교육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